와인의 세계, 세계의 와인 by artistY



인간이 와인을 마셔야지.

와인이 인간을 마셔서는 안 된다.

비싼 와인이 반드시 좋은 와인은 아니다.

저렴하다고 나쁜 와인도 아니다.

내 입에 맞는 와인이 좋은 와인이다.

와인은 단지 우리가 즐기는 알코올 음료일 뿐이다.



먼나라 이웃나라 시리즈로 유명한 이원복 교수가 쓴 

와인에 대한 기본(?)적인 이야기들을 만화로 엮어낸 책이다.

와인의 역사에서부터 여러 가지 포도 품종들.

와인에 대한 기본상식들과 세계 각국의 

유명 와인들에 대한 다양한 소개 등을 두권의 책으로 만들었다.


와인이라고는 딱 한번밖에 먹어보지 못해서 

와인의 세계에 대해서 아는 바가 하나도 없었는데 

이 책은 나 같은 와인에 대해 아주 무지하거나 혹은 

와인에 대한 허세에 가득 차 있는 사람들에게 

읽어볼 만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와인에 관해서 기초 입문서(?) 같은 책이라고 할까나.

만화라서 그런지 부담스럽지 않고 손쉽게 

읽어볼 만한 책이라고 생각되는데 

다만 주의할 점이라면 1, 2권 이렇게 두권으로 구성돼있는데 

나같이 와인에 대해 무지한 사람이라면 

반드시 1권부터 읽으라고 말해주고 싶다.


본인은 2권을 처음 읽고 다음에 1권을 읽었는데 

2권의 내용들이 유럽과 신대륙의 유명한 와인 생산지와 

그 생산지에서 나오는 와인의 계보와 

특징들에 대한 내용들이 주를 이루는데 1권을 보지 않고 

2권부터 보게 되면 잘 이해가 안 되는 내용들이 종종 있어서 

답답하기 그지없기 때문에 와인에 대해 알고 싶다면 

1권부터 읽으라고 권장(?)하고 싶다.


지금에서야 생각이 난 거지만 이원복 교수가 쓴 만화들은 

교양 만화답게 접하기에는 부담스럽지는 않은데 

그 내용의 면면들은 한번만 읽고 기억하기에는 

내용들이 너무 많아 제대로 기억하고 있으려면 

몇번씩 반복해서 공부하듯이 읽어야 한다는 점이다.

와인에 대해서 공부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라면 

괜찮은 책이지만 나머지 사람들에게는 

이 두권의 책이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의견일 뿐이니 

참고하는 수준에서 알아두길 바란다.


아무튼 와인에 대해 기초적인 상식이 없는 분이거나 

평소 와인을 즐겨 드시는 분들.

그리고 와인에 대해서 편견이나 잘못된 상식을 갖고 있고 

허세적인 분들은 이 책을 추천한다.







이글루스 광고


통계 위젯 (화이트)

1010
103
910

이글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