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디자이너 부유한 디자이너 by artistY



scmlab.co.kr(슈가캔디마운틴)에서 퍼 온 글입니다.

디자인 공부를 하는 사람으로서 너무 공감하는 이야기 같아서요.


디자인을 하는 직장인이나, 사업가나, 프리랜서, 

모두들 가장 중요하지 않은 듯 여기면서, 

가장 스트레스 받는 부분 중 하나가 

바로 디자인료에 대한 부분일 것이라 생각하며.



예전에 인디포럼이라는 독립영화제에서 

'독립영화의 위상과 상업주의의 폐해'라는 

우스꽝스러운(?) 주제로 포럼을 진행한 적이 있었습니다.


주제 선정의 이유는, 해마다 줄어드는 독립영화제 관객 수 때문이었죠.

관객으로서 저는 그 우스꽝스러운 주제에 대해 손을 들고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당신들 스스로가 관객에게 다가서지 못하면서, 그들이 다가오기만을 바라는 비겁하고 

고집스런, 융통성 없는 노파들이 만든 작품 따위는 영원히 외면당할 것이다'라고.

그랬더니 포럼을 진행하던 한 감독이 쓴웃음으로 무시하더군요.


역시나, 너무나 예상했던 그들스러운 반응이었기에 별로 놀랍지도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 사회에서 많은 디자이너들은 디자인의 

위상 혹은 디자이너의 가치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부조리(?) 한 디자인료와 계약관계, 그리고 극심한(!) 야근과 노동시간, 

그에 대한 하찮은 금액에 대해 디자인보다 더 많이 고민한다는 것은 슬픈 일이라고.


그래서 외국에 나가야 한다거나, 디자인을 관두고 

기획자나 경영자가 되어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사실, 일부 그렇기도 합니다.

많은 클라이언트나 대중들은, 매일 아침 신문에 올라오는 디자인 경영이라던가, 

디자인 파워라는 말들을 들으면서도, 사실 디자이너의 가치에 대해서, 

그들의 노력에 대해서는 아침에 먹은 미역국에 빠진 

머리카락보다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덧붙여, 소위 디자인으로 돈을 벌어먹고 산다는 사람들은 이미 알고 있습니다. 


1px, 1frame을 다투며 정교하게 재단된 레이아웃과 

호흡 따위는 아무도 관심 갖지 않는다는걸.

알아보는 이도 극히 드물며, 그리드 따위가 잘못되었다고 

누군가 트집을 잡지도 않는다는걸, 

가끔 쓸데없는 짓을 하는 건 아닐까 하는 고민에 빠집니다.


그런데, 어느 날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분명 디자인은 작동하고 있고, 사람들의 의식, 

무의식 속에 많은 것들을 움직이고, 변화시키고, 

그들을 울릴 수도, 웃길 수도, 공포스럽게 할 수도, 

행복하게 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모두가 공감하고 느끼는 디자인을 우리는 분명 본 적 있습니다.

그럼 이러한 오해는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일까요?

그것은 디자이너 스스로에게서 시작되었습니다.

지금의 디자인계 현실은 디자이너들이 만들어 놓은 너무나 정직한 당연한 결과물입니다.



어차피, 많은 디자이너들은 

디자인이 세상을 바꿀 수 있을 거라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그건 교과서에서 학부 수업 때 들은 문장일 뿐.

본인들도 이해하지도 못하면서, 사람들에게 설득합니다.


그저, 자기만족적인 작업을 하거나, 명성을 쌓으면서 자위하고, 

스스로를 어떤 고상한 계층인 양, 귀족인 양 으시대면서, 

비슷한 부류들끼리 모임을 만들고, 

세상 누구도 관심 갖지 않는 화두에 대해 밤새 이야기하고 

내가 조금 더 똑똑하다는 것을 뽐내며 집으로 돌아가 멋진 욕조에 몸을 담그고, 

이탈리아산 멋들어진 수입 조명 아래 애플 노트북을 끼고 잠이 듭니다.

아름답습니다. 눈물이 납니다.


고로, 디자이너는 영원히 가난할 수밖에 없습니다.

디자이너가 디자인에 대한 가치를 보여주고 스스로 느끼게 해 주고 

그들의 가슴에 진정한 가시적인 감동을 주지 않는 한, 

탄성을 자아내는 현실적인 결과물을 안겨주지 않는 한, 

그런 노력 없이 무가치한 낙서들을 안기며 교묘한 말로 설득하는 한.

한국뿐 아니라 지구 상 어디에도 부유한 디자이너는 없을 것입니다.

그게 가능하기나 한 일이냐고요?

그럼 어떻게 250만이나 되는 사람들이 '워낭소리'를 보았을까요?



[출처]

outform.blog.me/40117268721


의미 있는 글이라 생각해서 퍼왔습니다.







이글루스 광고


통계 위젯 (화이트)

1010
103
910

이글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