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맛쇼 (the true-taste show) by artistY



맛이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전부터 상당히 보고 싶어 했던 트루맛쇼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이번에 보게 되었다.

맛집을 소개하는 TV 프로그램들이 조작을 통해서 

어떻게 시청자들을 기만해 왔었는지 아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영화다.


영화를 보고 나니 한숨이 절로 나온다.


스타의 맛집이라고 나온 방송들이 대부분은 

그 음식점 하고 상관이 없는 연예인을 돈을 주고 섭외해 스타의 맛집이라고 조작을 하고 

방송에 자신의 음식점이 특이하게 소개되기 위해 방송용으로 급조해서 만드는 메뉴들.

(캐비어 삼겹살, 아귀찜 초밥, 인삼 삼겹살 등등.)

그렇게 급조해서 음식 메뉴를 만들어놓고는 

방송이 끝난 후 한 달이 지나면 폐기 처분되는 메뉴들.


수많은 하찮은 음식점들을 돈을 받고 TV에 꽃아 주는 전문 브로커가 있으며.

(영화에서는 브로커 한 분이 나오는데 그분의 이름이 

슬램덩크에 나오는 안 선생처럼 안 선생이라고 소개되어 나온다.)


위생적으로 형편없어서 고발 프로그램에 고발된 

음식점이 몇 달 후에는 맛집으로 다시 TV 프로그램에 나오기도 하고.


손님들이 진짜 손님이 아니라 섭외된 가짜 손님들이고 

그 가짜 손님들이 맛집의 음식을 먹고 하는 행동들과 동작, 말하는 것, 

그 모두가 작가가 써준 대본에 따라 철저하게 연기하는 것이었고.


SBS의 경우 교양정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대가로 1000만 원을 받고 있으며.

(돈만 있으면 그저 그런 음식점이 맛집 프로그램으로 

둔갑하여 방송에서 소개될 수 있다는 이야기.)


마지막에는 영화를 제작한 감독이 

직접 가짜 음식점을 차려 가짜 메뉴를 만들어놓고는

(청양고추를 엄청나게 집어넣은 돈가스라는.ㅡㅡ;;) 

맛집 TV에 진짜로 소개되는 것으로 끝이 난다.


이 영화를 보고 나서는 방송이든 인터넷이든 

맛집이라고 소개를 해주는 그 어떤 것들도 믿을 수 없게 될지 모른다.


우리가 먹는 음식이 형편없고 우리가 보는 방송이 형편없는 이유는 

시청자들이 그 정도 수준밖에 안돼서 그 음식밖에 

못 먹고 그 정도의 프로밖에 못 본다는 

영화에 출연하신 맛 평론가의 말씀처럼 

스스로가 형편없는 수준의 사람이 되지 말기를 기억하자.


마지막으로 영화에 출연하신 프랑스 요리가가 한 말을 끝으로 글을 마친다.



"당신의 눈이 가장 큰 거짓말쟁이입니다.

보이는 것을 그대로 믿지 말고 스스로 판단해야 합니다."







이글루스 광고


통계 위젯 (화이트)

1010
103
910

이글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