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에어 필름과 케이스 구입 by artistY

아이패드 에어를 구매 후 그대로 두고 사용하기에는 

많이 불안했던지라 보호필름과 케이스를 구매하게 되었다.

아이폰5를 구매했을 때는 보호필름은 사다가 직접 붙였는데 

그닥 잘 붙이지는 못해서 이번 아이패드 에어에는 필름 부착점에 가서 부착했다.


케이스는 11번가에서 구매했으며 제품명이 

"벨킨 프리스타일 오토 웨이크 아이패드 에어 커버 케이스" 라는 참으로 긴 이름을 가진 케이스였다.;;

아이패드2의 케이스는 회전 기능과 수납 기능을 같이 가진 제품들이 

좀 있었는데 아이패드 에어는 나온 지 얼마 안 되어서 그런지 

회전 기능과 수납 기능이 같이 들어있는 케이스는 거의 없다시피 했다.

아주 극소수로 제품이 있기는 했는데 영 끌리지 않아서.;;


별수 없이 일단 수납 기능은 포기하고 회전이라도 되는 

케이스를 찾다가 벨킨 제품을 구매하게 되었다.




▲ 11번가에서 생각보다 비싸게 구입한 벨킨 제품의 케이스.




▲ 이것이 바로 벨킨 프리스타일 케이스 제품의 모습.

후면 케이스는 플라스틱으로 돼 있다.

앞면 케이스는 부드러운 가죽 느낌으로 돼 있다.




▲ 케이스 전체 앞면과 뒷면의 모습.

뒷면에는 사진과 같이 원형 모양의 자석들이 붙어있다.





▲ 세로로 세운 모습과 가로로 세운 모습.

자세를 바꾸려면 후면 케이스에 붙은 자석을 떼서 다시 붙이면 된다.(탈부착 형태)

자석이 붙은 상태에서 바로 90도로 회전할 수 있는 물건은 아니다.;;;

가로세로 편하게 볼 수 있어서 좋기는 한데 

역시나 수납 기능이 없는 게 좀 불편하고 색상도 현재로써는 

아주 칙칙한 두 가지 색상뿐이라 다양성이 부족한 게 아쉽다.

그리고 후면 케이스가 아이패드 에어랑 아주 잘 맞아서 다시 케이스를 빼기가 조금 어렵다는 것.

그거 외에는 그럭저럭 괜찮은 제품이다.

커버의 열기, 닫기에 따라 아이패드가 자동으로 켜지거나 

자동으로 절전모드가 되는 오토 웨이크 기능도 있다.





▲ 보호필름은 슈피겐 SGP 제품으로 울트라 크리스털이라는 제품이다.

가격은 위 사진을 참고.ㅋ

원래는 지문방지 필름을 생각했다가 지문방지 필름에 대한 

안 좋은 이야기들이 종종 보여서 그냥 선명도가 

좋은 제품을 찾다가 슈피겐 제품을 구매하게 되었다.

그래서 지문방지는 거의 되지 않음으로 지문이 덕지덕지 잘 보인다.


필름 구매는 SGP 홍대입구역점에서 구매했으며 

구매를 하자마자 직원분에게 바로 부착을 맡겼다.

LG 팰리스 건물 지하 1층이었는데 정확한 가게 위치를 몰라 좀 헤맸다.;;

부착 비용은 5000원이었는데 패드 앞면만을 부착했을 때의 가격이었다.

부착에는 10여 분 정도 걸렸으며 만약 이곳을 방문하겠다면 

미리 홈페이지에서 필름 제품을 확인하고, 재고가 현재 있는지, 

부착 비용은 어떻게 되는지 등 전화를 먼저 해본 후 방문하시길 권장한다.

재고 없으면 가봤자 말짱 도루묵.;;

직원분께서 필름을 깔끔하게 잘 붙여 주셨다.




▲ 보호필름도 붙이고 케이스에 넣은 모습.

아이패드 에어 구매 비용에 케이스+필름 구매까지 합치니 

80만 원 초·중반대의 돈이 나갔다.ㄷㄷ;;;

이제 아이패드로 인해 돈 쓰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ㅜㅜ







이글루스 광고


통계 위젯 (화이트)

1411
253
7094

이글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