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김영세로부터 배우는 성공전략 by artistY

디자인계의 달인이라고 칭송받는 "이노디자인"의 김영세 대표는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다.


가로 본능의 삼성 애니콜, 프리즘 형태로 대표되는 MP3 아이리버, 

동양매직의 "It's Magic" 가전기기 시리즈, 라네즈의 슬라이딩형 콤팩트 등 

그가 디자인하면 혁신이 되고 그것이 바로 새로운 트렌드가 되어 왔다.


그는 디자인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미국의 IDEA 금·은·동상을 모두 휩쓰는 진기록을 남겼으며, 

독일의 iF와 reddot, 일본의 Good Design Award 등의 세계적 권위의 상을 받았다.

전 세계 언론도 그를 주목하여 영국의 디자인 전문지 

<디자인 DESIGN>은 그의 활동을 커버스토리로 소개했으며, 

영국 BBC의 마이클 패스차드는 자신의 프로그램 

<패스차드의 사람들 Peschardt's People>에서 

그를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로 소개하기도 했다.




또 일본의 경제지 <닛케이 Nikkei>는 이노디자인을 미국의 IDEO, 영국의 세이모어파월, 

이탈리아의 카스텔리 디자인과 같은 세계적인 디자인 컨설팅 회사들과 함께 

세계 10대 디자인 회사로 당당히 소개하기도 했다.


김영세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고 눈에 꼭 들고 감동해서 

눈물을 흘릴 수 있는 그런 디자인을 만들겠다."는 비전으로 살아간다고 한다.


"디자인"이란 말의 가장 기본적 정의는 사전적 의미인 "making change"이다.

이것은 우리가 살아가는 모든 것에 대한 변화가 바로 "디자인"임을 뜻한다.

다시 말해 디자인이라 하면 그 무엇인가를 "변화"시키려는 노력, 그 자체인 것이라고 그는 말한다.

어떻게 보면 두렵고 어떻게 보면 거부하고 싶은 "변화"라는 단어는 

디자이너인 자신에게는 "도전"과 "꿈"을 뜻한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되면 결코 변화를 두려워하거나 거부하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1) 공상이 아니라 상상을 해라


디자인 아이디어의 원천은 평소에 생활화된 습관들, 

즉 사물에 관심을 두고, 사용자를 관찰하고, 

스스로 경험하고, 또 관련 지식을 챙김으로써 

머릿속에 축적되어 온 정보들이 원천이 된다.


김영세는 혁신적인 발명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사람은 많으나 

그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나아가 시장에 내놓아 

물건이 팔리게끔 하는 사람은 매우 드물다고 한다.

상상을 머릿속에 가두어놓기만 하면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그것을 끄집어내어 실현 가능한 아이디어로 만들어야 한다.

디자인의 시작은 바로 여기서부터이다.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실제로 구현하는 것.

땅속에 묻힌 아이디어라는 원석을 캐내어 갈고닦아 보석상 진열대에 올려놓는 것이다.




2) 생각을 그려라


김영세는 일부러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커피숍을 즐겨 찾는다고 한다.

북적대는 사람들 속에 앉아 커피를 마시면서 

머릿속을 가득 채우고 있던 디자인 프로젝트에 골몰하고 있는데 

문득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그림을 그릴 종이가 없으면 냅킨에다 그리기도 한다.

그는 모 휴대전화 회사의 디자인을 해준 대가로 12억 원의 비용을 받은 적이 있다.

그런데 그 디자인이 바로 항공기 안에서 메모지를 찾지 못해 냅킨에다 그린 그림이었다고 한다.

냅킨 한 장에 12억 원이라니 대단하지 않은가.

그만큼 자기 생각을 담아내려면 평소에 창의력을 활용하고 메모하는 힘을 길러야 한다.




3) 무난함을 버리고 확실한 차이를 만들어라


2001년 12월 "레인콤"이라는 당시엔 생소한 이름의 

회사 대표가 미국에 있는 김영세를 찾아왔다.

양덕준 대표는 김영세의 저서 『12억짜리 냅킨 한 장』을 보고 

디자인 파트너가 되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제는 세계 MP3 플레이어 분야의 선두주자가 된 

아이리버 브랜드와 이노디자인은 그렇게 만나게 되었다.


레인콤과 이노디자인의 만남으로 세계 MP3 플레이어 시장이 

재편된 지 3년 만에 불과 80억 원의 벤처 회사가 

매출액이 수십 배로 증가하고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했다.


물론 오늘의 강자가 내일의 강자가 아니듯이 급변하는 디지털 시대에는 

미래의 산업 구도를 더욱 예측하기 어렵다고 김영세는 말한다.

그는 단지 끊임없이 "차이를 만드는" 도전만이 

오늘 같은 내일을 보장해 줄 것이라고 주장한다.




디자이너 김영세가 제안하는 혁신적 사고방식


1.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여 새로운 용도를 창조하라


2. 사소한 일상에서 보물을 발견하라


3. 자기 일에 대한 열정과 사랑을 가져라


4. 우선 자기 자신부터 만족하게 해라


5. 자신만의 행복하고 편안한 공간을 창조하라


6. 삶을 모험처럼 즐겨라


7. 해결책은 바로 자신에게 있다


8. 자신의 의도를 끝까지 따라가라


9. 유행을 좇기보다 아이덴티티를 만들어라


10. 불편한 것을 참지 말고 해결하라


11. 가장 가까운 사람을 즐겁게 하라


- 참조문헌<이노베이터> -




[출처]

careernote.co.kr/1965







이글루스 광고


통계 위젯 (화이트)

816
74
14691

이글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