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청소일 하는데요? by YangGoon



보편적이지 않은 일을 선택하면서 많은 편견을 만났습니다.

그 편견은 타인이 만들어 준 것도 있었고, 저 스스로 만들었던 것도 있습니다.

좋고 싫음을 떠나 소수의 삶은 조금 외로웠습니다.

그렇지만 누가 보기에도 보편적이지 않은 "청소일"은 

이내 저에게 보편적이지 않은 "삶"을 선물해줬습니다.

가끔은 익숙하지 않은 길로 돌아가 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조금 다르게 살아보니, 생각보다 행복합니다.

그래서 말인데 좀 다르면 안 되나요?



- 책 본문에서 발췌 -



---------------------------------------------------------



이 책은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청소노동자로 일하고 있는 

김예지라는 분이 그린 에세이 성격의 만화책이다.

그림 그리는 일을 하고 싶어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포트폴리오도 만들고 학원도 다녀봤지만 계속되는 구직 실패에 좌절하던 중 

청소일을 하는 어머니의 권유로 어머니와 함께 27살에 청소일을 시작하게 되었고 

그렇게 청소일도 하고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면서 저자가 겪었던 

여러 에피소드를 일상툰 같은 만화형식으로 그려냈다.


인터넷 언론 기사를 통해 우연히 알게 된 책인데 

일러스트레이터들중에 "투잡"을 하시는 분들은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기에 

"투잡"을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별다른 감흥이 없지만 

"청소일"을 하는 일러스트레이터는 처음 보기 때문에 책 내용이 상당히 궁금해서 읽게 되었다.


책을 읽은 후 개인적으로 느낀 소감을 말하자면 

비교적 가벼운 그림체라 그런지 캐릭터가 

친근하게 느껴졌으며 내용 또한 공감이 가는 내용들이 많았다.

책 내용 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남의 시선을 어떻게 이기나요?"라는 독자의 질문에 

저자가 "저는 이기지 못했어요. 이겼다기보단 견뎠어요."라고 말한 부분이 인상 깊었다.

저자의 강인함과 함께 짊어진 삶의 무게가 느껴지는.


아쉬운 부분이라면 주변에서 흔히 보는 소재가 아니었기에 

웹툰 "미생"같은 퀄리티의 드라마 장르로 그렸어도 괜찮았을 것 같았고 

가벼운 그림체라 친근하긴 하지만 컷 연출이 너무 단조로워서 

내용의 무게감마저 떨어트리게 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러한 영향인지 몇몇 내용은 그 옛날 "허무 개그" 읽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

또 직업 소개 만화가 아니기에 청소일에 대해서 아주 세세하게 담겨있지는 않았다.


자신만의 길을 꿋꿋이 걸어가는 사람의 이야기를 느끼고 싶다면 읽어볼 만한 책이지만 

책 출간 후 저자가 몇몇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남긴 내용들을 읽어 보니 

저자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이 이 책에 모두 담긴 것은 아닌 것처럼 보이기에 

책을 읽은 후에는 저자의 언론 인터뷰도 추가로 읽어보길 권장한다.







이글루스 광고


통계 위젯 (화이트)

311
44
9343

이글루스 광고